장령산자연휴양림서 삼림욕·물놀이 ‘한번에’

2018-07-31 00:00       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자연속 휴가 피서객들로 북적…야영장·데크시설·파라솔 인기

▲ 옥천군의 대표 휴양지인 장령산 자연휴양림이 푹푹 찌는 무더위를 피해 자연 속 휴가를 즐기려는 피서객으로 북적이고 있다. 옥천군 제공
옥천군의 대표 휴양지인 장령산 자연휴양림이 푹푹 찌는 무더위를 피해 자연 속 휴가를 즐기려는 피서객으로 북적이고 있다. 피톤치드 가득한 숲에서 산림욕을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계곡 물에서시원한 물놀이까지 가능해 무더위를 잊는데 제격이기 때문이다.

휴양림의 배경인 해발 656m의 장령산은 옥천읍과 군서면, 이원면을 잇는 옥천의 명산으로, 굴참나무, 소나무, 상수리 나무 군락이 넓고 빽빽하게 자라 따가운 햇볕을 막으며 시원한 자연 그늘을 만든다. 나무 사이사이를 걷다보면 시원한 바람에 피톤치드까지 내뿜어 몸과 마음에 쌓인 피로를 풀어주는데 안성맞춤이다.

또한, 소나무와 참나무 숲 사이 계곡과 능선에 왕관바위, 포옹바위, 병풍바위 등 기암괴석이 절경을 이루고, 올 초 개장한 2.6㎞ 길이의 지용탐방로도 관광객에게 명품 힐링 코스로 손꼽힌다.

사시사철 색다른 멋을 풍기는 장령산자연휴양림은 1994년 6월17일에 개장했다.

20년 넘는 명성에 걸맞게 도심을 벗어나 푸르른 자연 속 최고의 힐링 관광지로 입소문을 타며 지난해 19만6000여명의 방문객이 다녀갔다.양림을 관통하는 금천계곡 물은 서화천까지 5㎞이상 이어지며, 자연의 흐름을 따라 경쾌하게 이어지는 물길이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한다.

계곡 주변을 따라 조성된 야영장, 정자, 데크시설, 파라솔 이용도 가능해 숙박을 하는 캠핑족이나 하루 코스의 여행객 모두에게 단연 인기 장소로 꼽힌다. 요금까지 저렴한데다, 샤워장, 탈의실, 화장실, 수돗가 등의 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어 캠핑 환경에 적합해서다.

피서객들에게 편안함을 안겨주는 그늘과 산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은 휴양림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가장 큰 매력이다.

찌는듯한 무더위 속 천혜의 자연이 주는 선물을 찾아 휴양을 즐기려는 피서객들은 유치원방학과 직장인 휴가 등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8월을 맞아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군 관계자는 “장령산 자연휴양림은 무더위를 피해 지친 심신을 달래며 힐링하기에 좋은 곳”이라며 “휴가철 도심을 벗어나 청정 자연의 모습이 그대로 살아 있는 이곳 휴양림을 방문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