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작가가 읽은 세계문학' 34편 더한 증보판

2018-08-20 00:00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한국 작가가 읽은 세계문학' 34편 더한 증보판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출판사 문학동네에서 세계문학 고전을 읽은 한국 작가들의 서평을 엮어낸 책 '한국 작가가 읽은 세계문학'을 증보판으로 새롭게 펴냈다.

문학동네는 앞서 한국 대표 작가들이 좋아하는 세계문학 작품 감상을 독자와 함께 나누는 네이버 카페를 운영하고 그 결과물을 2013년 책으로 처음 출간한 바 있다. 초판은 '안나 카레니나'부터 '은둔자'(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10)까지 총 97편의 서평을 담았다.

이번 증보판은 기존 판본에 '불타버린 지도'(세계문학전집 111)부터 '제5도살장'(세계문학전집 150)까지 서평 34편을 더했다.

이 책에 함께한 작가는 모두 134명. 황석영, 황정은, 편혜영, 정지돈, 정세랑, 임현, 이기호, 손보미, 성석제, 김영하, 김애란 등 소설가와 허수경, 정끝별, 이병률, 심보선, 유희경, 박연준 등 시인, 황종연, 신형철, 서영채, 김형중, 권희철 등 문학평론가, 사회학자 정수복, 김홍중, 싱어송라이터 루시드 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세대를 아우르는 작가들이 참여했다.

같은 작품을 각자 다른 시선으로 소개한 서평도 눈에 띈다.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니나'는 이현우와 백영옥이, 르 클레지오의 '황금물고기'는 황석영과 김연수가, 스탕달의 '적과 흑'은 하성란과 정수복이 같은 작품을 골라 썼다.

이번 증보판에는 시인 이규리가 읽은 페소아의 '불안의 책', 소설가 최은영이 읽은 앨리스 먼로의 '디어 라이프', 소설가 김금희가 읽은 W.G. 제발트의 '현기증. 감정들', 소설가 윤이형이 읽은 아룬다티 로이의 '작은 것들의 신', 소설가 김인숙이 읽은 톨스토이의 '전쟁과 평화' 등이 추가됐다.

824쪽. 8천800원.

mi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