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세종병원 ‘폐업’…지역 의료공백 위기

2018-09-12 00:00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세종 유일 응급 의료기관의 눈물, 경영난… 28일 끝내 문닫기로
市, 특정병원 지원에만 열올려, 도로신설로 주차장 강제수용도
市 “환자 수송 등 피해 최소화”

세종지역 공공의료 시스템이 또 다시 위축기를 맞을 위기에 처했다.

지역 유일의 병원급 의료기관이면서 응급의료기관인 정산의료재단 효성세종병원이 최근 적자난으로 폐업을 전격 선언하면서, 의료공백 사태에 대한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는 게 핵심이다.

세종시 등에 따르면 의료법인 정산의료재단 이사회는 오는 28일 자로 효성세종폐업을 결정했다.

세종시 출범과 함께 조치원 성모병원을 인수한 충북 청주 정산의료재단 효성병원. 인수 개원 당시 뇌출혈, 중풍 등 특정 질환 진료과목을 특화한 '실력 있는 병원' 타이틀을 앞세워 세종지역 의료 시스템 공백 메우기에 나선 지역유일의 병원급 의료기관으로 주목 받았다.

무엇보다 ‘재정적 불이익’ 경계감을 뒤로한 채, 응급 상황 무방비 지대로 지목됐던 세종을 '골든타임(증상 후부터 치료효가까지의 시간)'내 병원 이송이 가능한 의료 안전지대로 거듭나게 했다는 게 주목할만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 진료 평가에서 A등급 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한 효성병원 분원이라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중풍 등 노인성 뇌 질환까지 아우를수 있는 폭넓은 지역적 의료체계 특성(도농복합도시)을 품고 있다는 점 역시 강점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여기까지. 세종효성병원은 누적된 경영 적자를 극복하지 못하면서, 결국 폐업이라는 최후를 맞게됐다. 이런 가운데, 세종 충남대병원 설립 지원부터 어린이병원 충남대병원 위탁 선언까지, 특정 병원에 시선을 고정한 세종시의 미스터리 의료지원 정책이 효성세종병원 폐업에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적자난을 부추기면서, 효성세종병원을 궁지로 내몰았다는 얘기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도시계획상 도로신설로 병원 주차장이 강제수용되면서 결국 자생력을 상실했다는 분석이다.

효성세종병원 한 관계자는 “세종시가 지원대책에 소홀했던 것은 부정할 수 없다. 개원부터 누적적자가 70억원을 넘어섰다. 응급의료지원금을 받았지만 적자난을 피할 수 없었다”면서 “2015년부터 세종시에 병원 폐업 위기를 알렸지만, 별다른 답을 들을 수 없었다. 결정적으로 조치원 동서연결도로 건설 확정으로, 병원 주차장 3분의 2가 강제수용됐다. 더 이상 병원을 운영할 수 없다는 이사회 판단으로, 폐업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시는 응급환자 후송 대책을 수립하는 등 의료공백 최소화에 나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에 따른 후속대책을 마련해 향후 시민들이 응급의료서비스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관리해 나갈 것"이라며 “시민 불편 해소 및 응급환자 후송 대책을 수립해 세종시 북부권의 의료공백을 최소화하는데 만전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소방본부와 협의해 응급환자 발생 시 인근 대전선병원, 충남대병원, 천안 단국대병원, 청주하나병원, 충북대병원 등으로 후송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