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2018 원자력시설 해체 교육 개최

2018-09-13 00:00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9~12일 연구원에서 원자력시설 해체분야 전문인력을 대상으로 안전하고 효율적인 해체기술을 교육하기 위해 ‘2018 원자력시설 해체 교육’을 진행한다.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 원자력 안전 분야 전문가들의 강의로 진행되는 이번 교육에는 ㈜대우건설, 한국과학기술원, 기초과학지원연구원 등 관련 산업체 및 대학교, 출연연 연구자 등 40여명이 참여한다.

교육은 선진국의 원자력 시설 해체 사례와 연구원이 개발한 해체 기술 노하우 소개와 함께 현장 견학을 통한 해체 산업 현장 정보를 함께 공유한다.

교육과정은 원자력 시설 해체에 대한 이론 및 실무를 두루 학습할 수 있는 교육의 장으로, 1일 차에는 원자력 시설 해체 개념 소개 및 관련 법령 교육 등의 기초 이론을 교육한다. 2일 차에는 서울 연구로 1·2호기 및 우라늄 변환시설 해체 경험을 통해 축적한 ‘연구원 고유 해체 기술’을 소개한다. 3일 차에는 현재까지 연구로 해체 작업이 진행 중인 서울 공릉동 해체 현장을 견학할 예정이다.

원전을 포함한 원자력시설의 해체는 국내 원자력계의 당면과제로 떠올랐다. 전문 이론과 실무로 조화된 이번 원자력시설 해체 교육이 산업 현장에서 직접 활용될 수 있는 기술을 전수하고 전문 인력 양성에 기여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준언 원자력안전·환경연구소장은 “앞으로 연구원 고유의 노하우 개발에 힘써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해체 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원자력연구원이 세계 원전 해체 시장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는데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