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자 늘어난 대전… “운전문화 의식개선 시급”

2018-09-13 00:00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갈길 먼 올바른 교통안전·문화 정착]
올해 상반기 전국 7.9% 감소…대전 전년동기대비 19.5%↑

<글싣는 순서>
上. 지역내 교통사고·사망 여전히 빈발
下. 'Safe 충청' 시민 스스로 만들어내자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과거에 비해 감소 추세에 있지만 여전히 OECD 주요가입국 중 하위권 수준을 면치 못하고 있다. 특히 올해 지역내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대비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미흡한 법규준수의식과 정책에 따른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교통사고의 원인은 환경요인·차량결함 등 복합적이지만 근본적으로 보행·운전자 등 ‘사람에 인한 요인’이 주 원인이다. 교통사고·사망 OECD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지역내 교통사고·사망 현황을 분석하면서 사례를 통해 교통안전 시민의식 제고를 위한 근본 대책은 무엇인지 강구해본다.

교통안전을 위한 정책은 쏟아지고 있지만 지역내 교통사고는 줄지 않고 있다. 전국적으로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감소 추세지만 올해 상반기 대전지역 사망자 수는 대폭 증가하면서 지역내 교통문화정책의 실효성이 다시한번 도마위에 올랐다.

12일 본보가 입수한 지방청별 잠정 교통사고 사망자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대전지역 전년대비 누적 사망자수가 대폭 증가하면서 17개 시·도 중 16위를 기록했다. 상반기 대전지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49명으로 전년동기 41명 대비 8명이 늘어나 19.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올해 사망자 수 2080명으로 지난해 2259명 대비 7.9% 감소했다. 사망자 감소 추세에도 오히려 증가한 것이다.

이외에 사망자가 늘어난 곳은 인천·울산·부산·대구지역이 포함됐다.
충북지역은 124명으로 전년대비 1명 줄어든 12위, 충남지역은 189명으로 전년대비 22명 줄어든 6위를 기록하며 각각 0.8%, 10.4% 감소했다. 순위는 전년대비 사망자 수 증감율로 나타낸 것으로 광주·경기북부·강원지원은 사망자 수를 대폭 감소시키며 각각 1~3위를 차지했다.

주목할 점은 전년대비 교통사고 건수와 부상자수는 증가했다는 점이다. 사고건수는 전년대비 1929건 늘어난 12만 3202건, 부상자는 435명 늘어난 18만 1517명으로 나타났다.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올바른 운전문화가 여전히 정착되지 않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과거에 비해 음주운전 단속 등 강력한 법적 규제가 이뤄지면서 큰 사고는 피해가고있지만 운전중 DMB시청, 꼬리물기, 난폭운전 등 나쁜 운전행태는 공공연하게 행해지기 때문이다.

손해보험협회 중부지역본부 박준규 본부장은 “가장 큰 문제는 각종 교통위반 행위를 하고도 제재를 받지 않기 때문에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무엇보다 운전자들의 운전문화에 대한 의식개선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