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한 여고서 “미투”…교사2명 성희롱·성차별발언

2018-09-13 00:00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전교생 조사…징계여부 결정
대전의 한 여자고등학교 교사들로부터 성희롱과 성차별 발언을 당했다는 학생들의 폭로가 나와 학교 측에서 전수 조사에 나섰다.

해당 학교는 '스쿨 미투'에 언급된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했고, 조사결과에 따라 징계처리한다는 방침이다.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만들어진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 페이지에 이 학교 교사 B씨와 C씨가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몇몇 교사가 성희롱과 성차별적 발언을 했거나 불쾌한 신체적 접촉을 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학교 관계자는 “10일 내용을 인지한 후 많이 언급된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관련된 교사 12명이 전교생을 상대로 사과했다”며 “오늘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를 했고 교육청의 감사 결과에 따라 교사들을 징계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