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흥옌성 ‘새로운 친구’…우호협력도시 협약 체결

2018-09-13 00:00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경제·과학 등 교류 추진

박항서 축구 감독의 신한류 열풍이 부상하고 있는 베트남의 흥옌성과 대전시가 우호협력도시가 됐다. 허태정 시장과 베트남 흥옌성 응웬 반 퐁(Nguyen Van Phong) 성장은 12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흥옌성은 인구 112만명으로 베트남 수도인 하노이-하이퐁-꽝닌 경제삼각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최근에는 대규모 산업단지가 조성되고 있어 100여개가 넘는 한국기업들이 입주해 있으며, 하노이-하이퐁 고속도로와 인접 지역에 위치하면서 미래 베트남 산업과 물류의 거점도시로 급부상하고 있다.

올해 10월 대전시 자매도시인 빈증성에서 WTA국제행사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교류활동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협약 체결로 한국의 제2교역국이기도 한 베트남과의 보다 활발한 협력이 기대된다.

협약 내용은 △경제·과학기술·보건의료·교육·관광·환경 분야에서 다각적인 교류와 협력 추진 △지식·정보·기술의 적극적인 교환 △그 밖의 각종 교류사업 추진 등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전시는 베트남 남부 빈증성에 이어 북부지역까지 교류협력 도시를 확보하게 됐다.

허 시장은 "의향서 체결 후 1년 만에 약속이 지켜져 우호협력도시로 발전한 것은 매우 기쁜 일"이라며 "앞으로 상호간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교류협력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자매도시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