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비전 선포'의 의미

    2017년 06월 09일(금) 제23면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사설]

    대전시가 어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비전 선포식'을 갖고 본격적인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선점에 나섰다. 이날 선포식에 각계 전문가 등 700여명이 대거 참여했다고 한다. 미래먹거리 산업인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해 시가 대내외에 선포를 한 것이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을 신성장동력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대전이 그 전초기지가 돼야함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전을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대전비전 선포식은 공약에 부응하는 선제적 의미를 담고 있다. 이날 대전비전 선포식에서 제시한 3대 전략과 12개 추진과제에서 4차 산업혁명 특별시의 방향을 읽을 수 있다. 스마트 융복합 산업 육성, 지원인프라 구축, 실증화 단지 조성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 특별시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위치한 대전은 누가 봐도 4차 산업혁명의 적지다. 4차 산업혁명 특별시는 과학도시의 위상과 꼭 어울린다. 26개 정부출연연을 비롯한 민간 연구기관들이 이곳에 포진해 있다. 이들 연구기관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시너지효과를 창출해 내야 한다. 대전비전 선포식에 공사·공단·출연기관 관계자들이 참여한 건 지역 역량을 결집하겠다는 의지의 표출이다.

    여러 지자체들이 4차 산업혁명의 적지라며 경쟁에 가세하고 있는 형국이고 보면 대전시로서는 안심할 수 없는 처지이다. 광주광역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아남을 광주형 플랫폼 구축에 진력하고 있다. 경기도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포럼을 개최하는 등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전시가 주도권 선점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으려면 경쟁 도시보다 몇 발짝 앞서가야 한다.

    3대전략과 12개 추진과제를 실행에 옮기려면 예산확보 계획 등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실증화 단지 조성에만 700억원 가까운 예산이 소요된다. 중앙정부를 움직이려면 지역특성에 맞는 논리 개발이 긴요하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을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에 지역발전의 명운이 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