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환기 지방분권 시대, '충청의 꿈' 실현 시키자

    2017년 06월 12일(월) 제31면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사설]

    충청투데이가 창간 27주년을 맞았다. 1990년 6월 11일 창간 이후 '충청인의 뜻을 대변한다'는 기치아래 열정과 패기로 한 시대를 이끌어온 청년 세대의 역동적인 모습 그대로다. '충청권 최고 일간신문'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뜨겁게 성원해주신 지역민 여러분께 먼저 감사드린다.

    돌이켜보면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오로지 '대전, 세종, 충남·북을 하나로' 껴안으며 충청의 가치와 꿈을 심는 값진 세월이었다. 지역민 삶의 질을 한 차원 높이기 위한 시대적 소명에서 충청투데이 창간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지역언론이 유용한 '사회적 자본' 역할을 해야 하는 이유는 차고 넘친다.

    우리는 창간 당시처럼 또 한 차례 전환기적인 상황을 맞고 있다. 대통령 직선제를 골자로 한 '1987년 체제 헌법'을 극복하는 것이 시대적 과제다. 대통령 탄핵을 통해서도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뼈저리게 겪었다. 내년 6월 13일 지방 선거와 함께 개헌안에 대한 국민투표를 하는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개헌방향은 권력구조 개편, 지방분권, 기본권 강화로 요약할 수 있다.

    지방분권은 새 정부의 최우선 과제다. 중앙에 과도하게 집중된 권력을 지방으로 분산시켜야 한다. 연방제 수준의 강력한 지방분권을 요구받기에 이르렀다. 지방분권형 개헌이 바로 핵심이다. 새로운 패러다임의 획기적인 지방분권 시대, 국가균형발전 시대의 원년을 앞두고 있는 것이다. 그런 내외생적인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일이 중요하다.

    지방자치는 풀뿌리 민주주의다. 우리 스스로 참여 속에서 자치역량을 키우고 큰 힘으로 묶어 지역정치력을 발휘하는 경로를 만들어냈다는 건 의미 있는 일이다. 지난 대선에서도 충청의 높아진 정치역량을 몸소 실감했다. 언젠가는 정권창출의 핵으로 부상할 것이라는 가능성을 여러 지점에서 확인했다. 그 여건을 마련하는 것은 우리 자신의 몫이다. 고질적인 영·호남의 지역감정 문제나 이념적인 갈등도 희석시킬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

    또 이에 못지않게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자생력 확보에도 사활을 걸어야 한다. 대전, 세종, 충남·북이 특화 거점 도시화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 1차적으로 수렴된 결과가 대통령 공약이다. 이를 국책사업화해서 지역발전 동력으로 삼을 수 있도록 지역역량을 모아야 한다.

    우리는 충청의 어젠다를 끊임없이 발굴하고 충청의 의지로 승화시켜 나갈 것이다. 살맛나는 충청권 공동체 건설을 위해 문화적인 자부심과 더불어 지역경제 살리기에도 주력하겠다. 주민 속에서 숨 쉬고 소통하면서 공감하는 신뢰사회 구축에 밑거름이 되겠다. '충청인의 힘이 되어드리겠다'는 우리의 다짐은 오늘도 내일도 충청 곳곳에 메아리 칠 것이다. 지역민 여러분의 아낌없는 성원을 당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