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리수 이혼 "말도 안되는 억측·나쁜 말들 자제"

    2017년 06월 12일(월) 제0면
    온라인팀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PYH2010102611150001300_P2.jpg
    ▲ ⓒ연합뉴스

    방송인 하리수와 미키정이 결혼 10년 만에 이혼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한 매체는 하리수와 미키정이 최근 합의 이혼 하면서 부부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고 전했다.

    보도에서는 이혼의 배경이 미키정의 사업 실패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과 성격 차이를 꼽았다.

    이같은 보도가 이어지자 하리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혼에 대한 글을 올려 입장을 전했다. 

    하리수는 SNS에 "오늘 갑자기 기사가 떳네요! 첫 기사에서 남편의 사업실패를 얘기하셨던데..; 그런거 때문에 한거 아니니까 말도 안되는 억측들 그만하시구요!"라며 "어디서 그런 얘기를 들으셨는지 모르겠지만 부부로 살면서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잘 지내온게 사실이고 그런 부부였어요.!"라고 미키정의 사업실패가 이혼 원인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까지 SNS에 서로를 팔로우할만큼 친한사이이고 서로 응원해주는 좋은 사이입니다! 처음부터 서로에게 금전적이나 무언갈 바라고 사랑한게 아니였기에 서로를 응원할수 있는 좋은 사이로 지내는것이니 더이상의 나쁜 말들은 자제해주세요!"라며 추측성 기사를 자제해 달라는 당부를 남겼다.

    한편 하리수와 미키정은 지난 2007년 5월 결혼했으며 당시 트렌스젠더 1호 연예인의 결혼으로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온라인팀 ctoda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