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종환·김부겸·김영춘 청문회 독 오른 野… ‘현역의원’ 프리미엄 없었다

    2017년 06월 15일(목) 제5면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내각 인선강행 일촉즉발 상황속 도종환·김부겸·김영춘 청문회
    의원들 질문공세에 후보자 진땀... 도, 농지법 위반 의혹 해명 내놔

    5면.jpg
    ▲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왼쪽부터),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내각 인선을 강행처리하면서 정국이 일촉즉발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14일 '인사청문회 2라운드'가 펼쳐졌다.

    국회는 이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김부겸 행정자치부장관 후보자와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를 인사검증대에 올렸다. 이날 김영춘 후보자 청문회에서는 충청권 국회의원들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국회 농림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예산)은 "해경이 지금 해야할 일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김 후보자는 "해양 주권을 지키고 불법조업을 막으며 국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홍 의원은 "국가 영토주권을 지켜주셔야 한다. 어민과 어촌의 안위와 해양 주권 시스템을 통해 해양국가로서의 면모와 기초가 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서천)은 독립유공자 법안 개정 발의 후 관련 단체로부터 받은 후원금과 삼화저축은행 비리 사건과 관련된 후원금 수수에 대해 "청탁 대가가 의심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개인적 친분이 전혀 없다. 후원금을 누가 냈는지 체크할 겨를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은 "해양산업이 지금 총체적 위기"라며 "제출해주신 자료보다는 더욱 구체적인 정책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도 후보자는 청문회를 통해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과 함께 정책 구상 소신을 밝혔다. 도 후보자는 토지 용도로 신고된 '전'(田)이 아닌 잔디를 심어 마당으로 사용해 농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솔직한 답변을 내놨다. 그는 "인정한다. 제가 인정하는 것은 농사를 안 지었다는 것이 아니다. 농사 지은 것은 여러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며 "마당으로 제가 지금껏 알았는데 이번에 위원님 질의에서 항공사진 촬영한 것에 의하면 밭이 마당으로 바뀐 것을 지금 알았다"고 해명했다.

    김부겸 행정자치부장관 후보자의 경우는 사드배치 문제에 대해 "사드는 전략적 카드일 뿐 찬성이나 반대로 말할 수 없다"고 모호한 입장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사드배치에 관한 찬반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저는 일관되게 사드라는 것 자체를 북핵 해결을 위한 미국, 중국, 한국 간 일종의 전략적 카드로 써야 한다고 주장해 왔는데 지금은 사드배치가 기정사실화됐다"면서 "사드배치 문제는 찬성, 반대로 말씀을 드릴 수 없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