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면부지 환자에 골수기증한 공군장교

    2017년 06월 16일(금) 제20면
    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1전비 전투조종사 송준희 대위
    “국민생명 살릴수 있는 값진 기회”

    헤드5-공군장교.jpg
    ▲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소속 F-15K 전투조종사 송준희 대위.
    공군 제11전투비행단(이하 '11전비') 소속 F-15K 전투조종사가 생면부지의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골수)를 기증해 귀감이 되고 있다. 주인공은 송준희 대위(30,공사 58기·사진).

    송 대위는 15일 대구의 한 병원에서 백혈병 환자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2015년 6월 생명이 위태로운 이웃을 돕고자 한국 조혈모세포은행 협회에 기증희망자로 등록한 송 대위는 지난 4월 협회로부터 HLA 일치자로 확인됐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후 유전자 확인검사와 건강진단을 거쳐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게 됐다.

    2010년 공군 소위로 임관한 송 대위는 비행교육과정을 비롯한 각종 훈련을 거쳐 2012년 제16전투비행단에 배속, F-5 조종사로 전투비행대대 생활을 시작했으며, 2013년 F-15K 조종사로 선발되어 현재까지 11전투비행단에서 영공수호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기증은 송 대위가 작전일선인 전투비행대대가 아니라 비행단 참모부서(정보처)에서 근무하고 있어 비행임무에 지장이 없다는 점을 고려해서 진행됐다.

    이날 송 대위는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고 나서 "5개월 뒤 나도 한 아이의 아빠가 되기 때문에 환자분 역시 누군가에게 소중한 가족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대한민국 하늘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전투조종사로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값진 기회를 얻어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공군사관학교 시절부터 헌혈을 통해 생명 나눔 활동을 적극 실천하고 있는 송 대위는 지금까지 총 28차례 걸쳐 헌혈을 실시해 생명나눔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계룡=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