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남자배구, 체코 완파…월드리그 4승 4패

    최홍석 17득점 활약…2그룹 잔류 청신호

    2017년 06월 18일(일)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서울=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2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 서울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한국과 체코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7.6.2
     jaya@yna.co.kr
    ▲ (서울=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2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 서울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한국과 체코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7.6.2 jaya@yna.co.kr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체코를 완파하고 2그룹 잔류의 청신호를 켰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2017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2그룹 최종 3주차 I조 8차전에서 체코를 세트 스코어 3-0(25-18 27-25 25-21)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중간 전적 4승 4패로 승점 10을 기록한 대표팀은 2그룹 내 순위가 9위에서 8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대표팀의 이번 월드리그 목표는 2그룹 잔류다. 12개 팀 중 최하위 1개 팀은 하위 그룹으로 강등된다.

    앞서 일본과 네덜란드에 잇따라 세트 스코어 0-3의 완패를 당한 대표팀은 체코를 제물로 귀중한 승리를 거뒀다.

    대표팀은 앞서 안방에서도 체코와 대결해 세트 스코어 3-2의 승리를 챙긴 바 있다.

    최홍석이 17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이강원(11득점), 신영석(10득점) 등이 뒤를 받쳤다.

    출발부터 상쾌했다.

    1세트에서 최홍석의 연속 득점으로 2-0으로 앞서나간 대표팀은 8-7에서 잇따른 범실로 역전을 당하기도 했지만 13-13 이후 우위를 점했다.

    이후 24-18의 세트 포인트에서 최홍석의 서브 에이스로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에서는 듀스 접전 끝에 승리를 챙겼다.

    초반 흐름을 내줬지만,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13-13을 만들었고, 신영석의 블로킹과 이강원의 공격 득점으로 15-13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이후 다시 역전을 당해 21-23으로 뒤처졌지만 이후 최홍석의 백어택으로 26-25을 만들었고 이강원의 마무리 공격으로 세트에 마침표를 찍었다.

    3세트에서도 쾌조의 공격력을 선보인 대표팀은 무난히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상대 서브 범실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밤 10시 30분부터 슬로바키아와 경기를 펼친다. ksw08@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