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한 주민 1명 부유물 붙잡고 한강하구 헤엄쳐 귀순

    해병 초병 관측장비로 포착…합참 "귀순 동기와 과정 조사중"
    북한 주민·군인 귀순 잇따라…이달에만 총 4명

    2017년 06월 18일(일)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북한 주민 1명이 우리 측으로 귀순해왔다.

    합동참모본부는 18일 "오늘 오전 2시30분께 김포반도 북단 한강하구 지역으로 북한 주민 1명이 귀순해왔다"고 밝혔다.

    귀순한 북한 주민은 20대 초반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은 귀순자의 신병을 확보해 귀순 동기와 과정 등을 조사 중이다.

    북한 주민은 나뭇가지와 스티로폼 등 부유물을 양어깨에 끼고 한강을 헤엄쳐 건너온 것으로 알려졌다. 귀순 지점의 강폭은 그리 넓지 않은 곳이다.

    해병대 초병이 헤엄쳐 건너오는 북한 주민을 관측장비로 식별한 다음 안전하게 유도했다. 이 주민은 "살려달라. 귀순하러 왔다"고 소리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주민의 귀순 장소는 지난 16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군사 대비태세 점검을 위해 방문했던 해병 2사단 전방 OP(관측소) 인근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 장관은 "수도 서울 방어의 요충지를 지키는 만큼 '귀신 잡는 해병'의 정신으로 빈틈없는 경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북한 주민이 귀순한 것은 올해 들어 두 번째다.

    앞서 통일부에 따르면 이달 초 동해 상에서 표류하다 우리 당국에 구조된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이 귀순을 희망했다.

    동해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북한 선원이 귀순을 희망한 것은 지난 2015년 7월 구조된 선원 5명 중 3명이 귀순한 이후 23개월 만이었다.

    지난 13일에는 북한군 병사 1명이 중부전선에서 우리 군 GP(소초)로 귀순했다. 이 병사는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방송 내용을 듣고 귀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전방 지역에서 북한군이 우리 쪽으로 넘어와 귀순한 것은 작년 9월 29일 이후 약 9개월 만에 처음이었다. three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