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귀갓길 교통사고 현장 목격… 생명 구한 소방관

    2017년 06월 19일(월) 제12면
    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한솔 119안전센터 송한혁 센터장
    폭발 위험속 의식 잃은 남성 구해

    사고차량에 갇혔던 생명을 구해낸 소방관의 미담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한솔 119안전센터 송한혁 센터장〈사진〉은 최근 야간근무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새롬동 아파트 인근에서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송 센터장은 폭발 위험이 있는 위급한 상황에서 침착하게 119 상황실에 신고한 뒤 사고 차량에 사람이 타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했다.

    그는 차량 안에 30대 남성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조수석 문을 뜯어낸 뒤 운전자를 차량 밖으로 꺼내 응급 및 안전조치를 취했다. 송 센터장은 안전조치 후에도 구급차량이 도착해 환자가 이송되는 상황을 확인한 뒤 현장을 떠났다.

    송한혁 센터장은 “운전자가 의식을 되찾고 2차 사고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이라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 같은 사실은 당시 사고 현장을 목격한 시민의 제보로 알려지게 됐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