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세오른 김지현 한국여자오픈도 제패

    2017년 06월 19일(월) 제19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지현(26)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새로운 '대세'로 등장했다. 김지현은 18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장(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1회 한국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아내며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로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정연주(25)와 김민선(22)을 2타차로 따돌린 김지현은 이번 시즌에 맨 먼저 3승 고지를 밟았고 우승 상금 2억5000만 원을 보태 상금랭킹 1위(5억8015만 원)로 올라섰다.

    지난 4월 30일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따낸 김지현은 두 달이 채 안된 기간에 8개 대회에서 메이저를 포함해 3승을 쓸어담는 괴력을 뽐냈다. 특히 지난 11일 S-오일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지난해 8월 박성현(24)이후 1년여만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