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성복합터미널 무산에 지역민들 “대응책 마련하라”

    2017년 06월 19일(월) 제3면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유성복합터미널 무산
    허태정 구청장 사업무산 규탄, 주민들 “돈만 생각하는 결과”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성계획이 결국 무산되면서 지역민도 큰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간 관련 소송이 진행되며 사업 추진은 늦어졌으나, 사업 주체가 롯데라는 점에서 기대감을 높여 왔던 터라 이번 사태를 ‘대기업 횡포’로까지 여기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유성복합터미널은 북부권 교통의 허브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란 기대와 함께 인근 주민은 물론 시민 대부분이 개발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특히 봉명동과 구암동 일대 주민은 비좁은 유성터미널 인근 도로의 상습정체로 시달려 왔다는 점에서 복합터미널 개발 계획을 크게 환영했다. 하지만 롯데컨소시엄이 사업을 포기하면서 부푼 기대감은 충격과 분노로 바뀌고 있다.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즉각 성명을 내고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무산 사태를 강력 규탄했다.

    허 청장은 “지금까지 온갖 불편을 감내하며 유성복합터미널 조성만을 기다려온 유성구민의 상실감은 이루 말 할 수 없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사업 무산은 정당화 될 수 없는 만큼 35만 구민이 납득할 수 있는 확실한 대응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무엇보다 주민은 사업 주체였던 롯데컨소시엄의 무책임한 행동을 질타했다. 롯데컨소시엄은 사업 포기 이유에 대해 지가상승과 금리인상 등의 여건 변화를 꼽았다. 하지만 소송으로 인한 사업여건 변화는 결국 대전도시공사와 롯데컨소시엄의 매끄럽지 못한 협약 과정에서 시작됐다.

    당시(2014년) 대전도시공사와 롯데컨소시엄이 협상 기한을 지키지 않으면서 후순위 대상자가 법적 소송을 제기했고, 이로 인해 장기간 사업이 지연됐다.

    결국 롯데컨소시엄이 승소했지만, 사업을 포기하면서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에게 돌아가게 됐다.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가 부랴부랴 다른 사업자를 찾겠다고 나섰지만 사업에 대한 신뢰는 이미 바닥에 떨어진 상태다. 시민 김 모(봉명동·45) 씨는 “유성에 복합터미널이 생긴다고 해서 기대하고 있었는데 조금씩 늦어지는 것 같더니 결국 사업을 포기한다는 소식을 듣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번 사태는 행정기관도 문제지만 돈만 바라보고 지역민은 안중에도 없는 분명한 대기업 횡포”라고 강조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