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린이 5가지 감염병 막는 혼합백신 도입

    2017년 06월 19일(월) 제7면
    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파상풍·소아마비 등 예방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사업에 5가지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는 혼합백신이 도입된다. 질병관리본부는 19일부터 5가 혼합백신(DTaP-IVP/Hib)을 국가예방접종으로 도입·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5가 백신은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소아마비를 예방 가능한 기존 ‘4가 혼합백신(DTaP-IPV)’에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감염병(Hib) 백신을 추가한 혼합백신이다.

    이번 5가 혼합백신 도입으로 4가 혼합백신과 Hib 백신 사용 시 6회, 3가 혼합백신(DTap)와 IPV, Hib 단독백신 사용 시 최대 9회에 달했던 접종횟수가 생후 2·4·6개월 등 최대 3회로 줄어들게 된다.

    백신 가짓수가 많아 재고부족 등 다른 날 접종기관을 찾아야 했던 불편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5가 혼합백신은 전국 보건소와 1000여곳의 예방접종 업무 위탁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이 가능하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