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인 요양·의료 상표출원 급증

    2017년 06월 19일(월) 제7면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고령화 시대를 맞아 양로원, 요양(병)원 등 노인복지시설이 늘면서, 이와 관련된 상표출원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특허청에 따르면 노인복지서비스업 상표출원은 2012년 760건에서 지난해 987건으로 30%가량 늘었다.

    올해의 경우 지난 3월 기준 293건이 출원돼 지난해 같은 기간(243건)보다 20%가량 증가했다.

    노인복지서비스업의 유형별로 살펴보면 노인 주거복지시설인 양로원과 실버타운 운영업의 상표출원이 전체 86%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요양·의료시설인 요양원, 노인 전문병원 서비스업이 11%, 노인 돌봄서비스업이 3%로 각각 나타났다.

    노인복지서비스업의 유형별 증가 폭을 보면 노인 요양·의료시설인 요양원, 노인 전문병원 등 서비스업의 출원이 2012년 10건에서 지난해 258건으로 약 25배 늘었다.

    노인복지서비스업의 출원인은 내국인(91.5%)이 대다수였고, 복지시설에 초기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는 점에서 개인(45%)보다는 법인에 의한 출원(55%)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기존의 양로원 등은 단순한 주거의 개념일 뿐 고령화에 따른 요양 및 의료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없었다”며 “최근 정부가 노인성 질환인 치매에 대해 국가책임제 도입을 계획하고 있어 앞으로 노인 의료복지와 관련된 상표출원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