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나로 누설률 시험연기… 꺼지지 않는 의혹

    2017년 06월 20일(화) 제2면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2일 예정된 시험, 9일 연기돼
    “시민검증단 검증 마무리된 후 누설률 검사 진행하려 했던 것”
    원안위 해명 불구 의혹 여전
    “법적사항 확인, 원안위 역할”... 일각선 소통 부족 원인 지적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 누설률 시험 연기에 따른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있어 관계 기관 간의 상호 소통이 정책 신뢰성 확보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측은 19일 하나로 누설률 시험 연기 배경에 대해 “원자력시설안정성시민검증단 검증이 아직 초기 단계라 검증단 검증이 어느정도 마무리된 상황에서 (누설률 검사를)진행하는 게 맞다고 본다”며 “누설률 시험은 마지막 검증으로서 의미가 있는 과정이기때문에 향후 요구가 있다면 시험 현장에 시민검증단이나 원자력안전협의회 관계자들의 참관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 12일 하나로 원자로 누설률 시험을 예정했다가 주말 직전인 9일 오후 늦게 한국원자력연구원에 시험 일정 연기를 통보했었다. 누설률 시험은 방사성 물질이 밖으로 새지 않는지 내진보강을 검증하는 단계로 여기서 문제가 없으면 하나로는 재가동에 법적인 제약이 없다.

    지역 사회에서는 원안위의 입장 발표에도 아직 여러 의혹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법적권한이 있는 원안위가 선제적으로 시험을 진행, 기술적인 결함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과학계 한 관계자는 “시민검증단은 시민 안정성 확보를 위해 제기된 의혹만 점검하는 것일뿐 원자력의 법적사항을 확인하는 것은 원안위만의 역할이자 권한으로 어디 미룰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탈핵 등 현 정부의 정책기조가 달라지면서 원안위가 눈치보기를 하는 게 아니냐”고 주장했다.

    시민검증단 한 관계자도 “원안위 없이 시민검증단이 자체적으로 누설률을 점검하는 데는 기술적으로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원안위는 시민검증단의 검증과정을 더 배려하기 위한 절차로 의도와 다르게 오해가 생겨나는 것에 안타깝다는 입장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누설률 시험 준비에는 긴 시간이 필요치 않아 일단은 여러 의혹이 생겨 시작된만큼 시민검증단이 검증하는 데 시간을 더 주는 게 맞다고 봤다”며 “시기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어느정도 의혹이 해소됐다고 하면 의견을 조율해 시험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의혹이 제기되는 것은 소통 부족에 기인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과학계 또 다른 관계자는 “그동안 원자력계가 폐쇄적으로 운영돼온 탓에 서로 간에 신뢰가 쌓이지 못한 부분이 크다. 기술적인 부분은 전문가 집단에서 주로 점검하면서 민간과의 신뢰를 어떻게 회복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