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흥동 성당 탑쪽 갈라짐 발생, 보수점검 필요

    2017년 06월 20일(화) 제0면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대전의 근대문화재인 대전 대흥동성당 상부에 누수가 생겨 보수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재청은 '대전 대흥동성당(제643호)’을 비롯해 전국 등록문화재 28건은 보수 정비가 필요한 문화재로 분류됐다고 19일 밝혔다.

    이중 대흥동성당은 성당 탑 쪽에 갈라짐이 생겨 건물 안으로 일부 빗물이 들어오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시와 관할구청인 중구청은 문화재청에 보수예산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이다.

    문화재 보수는 국고지원을 받을 수 있는데 이 경우 국비는 50%, 구비와 시비가 각각 25%씩이다.

    중구청 관계자는 “국고 지원을 신청해 구조안전진단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