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경화 문재인호 승선에 야권 거센 반발

    2017년 06월 20일(화) 제4면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강 “한미정상회담 준비 급선무… 유엔 북한인권결의 찬성해야”
    야권, 취임 항의표시로 상임위 불참… 인사청문회는 참여키로

    이미지박스2-강경화.jpg
    ▲ ⓒ연합뉴스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이 19일 취임식을 갖고 '문재인호(號)' 승선을 알렸지만 야권이 항의 표시로 당분간 상임위 활동에 불참키로 결정하는 등 온종일 몸살을 앓았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이 시대가 요구하는 외교는 '국민의 의지가 담긴 외교', '국민과 소통하는 외교'"라고 규정했다.

    그는 자신의 전문분야인 인권문제와 관련해서도 외교장관으로서 균형있는 시각을 견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비판하는 유엔 북한인권결의에 정부가 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북한인권결의에 대한 정부 입장'에 대해 질문을 받자 "인권 전문가로써 국제사회에서 한국에 대한 기대를 알고 있는 저로선 북한 인권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2008년 이후 찬성했던 그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강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우리의 정책적 협의와 분석이 있어야 한다"며 "그것을 토대로 일본과 소통과 대화를 지속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자신에 대한 위안부 피해자들의 지지 선언과 관련해 "부담이라기보다도 그분들의 기대라고 생각한다"며 "인권 전문가로서의 공약도 있겠지만 한일관계 전반을 관리해야하는 외교부 장관의 입장도 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오는 29부터 열리는 한미정상회담 준비가 급선무"라며 정상회담 이전에 일정이 잡히면 미국을 방문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회동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야3당은 강 장관 임명 강행에 따른 후속 조치를 위해 이날 일제히 의원총회를 열고 향후 인사청문회와 추가경정예산안, 정부조직법 등의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국토위는 지난 16일 전체회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하려 했으나 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야당 의원들이 불참하면서 회의를 열지 못했다. 환노위도 이날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실시 계획서 의결을 논의하려했으나 개의하지 못했다.

    의사일정을 보이콧 중인 한국당과 바른정당 외에 국민의당도 이날 의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있기까지 국회 의사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어렵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기 때문이다. 다만 야당은 상임위와 별개로 예정된 인사청문회에는 참여한다는 입장이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