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대통령 지지율 75.6%로 하락

    2017년 06월 20일(화) 제5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안경환 사퇴 파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인사청문 정국의 여야 공방 속에 70%대 중반으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도 동반 하락했지만 50%대는 유지했다.

    리얼미터는 지난 12∼16일 전국 유권자 2534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1.9%포인트)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1주일 전보다 3.3%포인트 내린 75.6%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2.7%포인트 오른 17.4%로 3주 연속 상승했다. '모름·무응답'은 0.6%포인트 증가한 7.0%였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6월 첫째주 발표(78.1%)에서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하락했다가 직전 조사에선 78.9%로 소폭 반등한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일간 집계로 보면 81.6%를 기록했던 9일 이후 조사일 기준 5일 연속 하락하며 16일에는 72.1%로 떨어졌다.

    특히 허위 혼인 신고 등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퍼져나간 15일 이후 지지율 하락 폭이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은 자진 사퇴에 이른 안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논란이 확산되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임명에 대한 야3당의 공세가 강화하면서 지지층 일부가 이탈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