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레알 회장 "호날두 만나겠다…현재 상황에 화나 있을 것"

    2017년 06월 20일(화)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레알 마드리드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이 20일(한국사긴)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재선 선거에서 당선된 뒤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EPA=연합뉴스]
    ▲ 레알 마드리드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이 20일(한국사긴)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재선 선거에서 당선된 뒤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EPA=연합뉴스]
    레알 마드리드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이 이적 의사를 밝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직접 만나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페레스 회장은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라디오 온다 세로에 출연해 "호날두의 이적설은 미디어를 통해 들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이후 호날두를 만날 기회가 없어 이와 관련한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페레스 회장은 호날두 이적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 결론을 내리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는 "호날두는 좋은 친구"라며 "컨페더레이션스컵이 끝나는 대로, 이 문제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호날두는 우리에게 화난 게 아니라, (탈세 조사 등)이 상황에 관해 화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페레스 회장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구단 회장 재선 선거를 통해 2021년까지 구단 수장으로 활동하게 됐다.

    그는 4년 임기의 재선을 통과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으며 '호날두 이슈'를 피해 가는 듯 보였지만, 곧바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문제 해결 의지를 밝혔다.

    페레스 회장이 공식 입장을 밝힌 건 호날두가 이적설이 알려진 뒤 처음이다.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