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용우 신임 육군참모총장 “위기와 도전 육군 재도약 계기로 삼겠다”

    2017년 08월 14일(월) 제4면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Untitled-1.jpg
    ▲ 김용우 제47대 육군참모총장

    제46대 장준규 육군참모총장과 47대 김용우 신임 육군참모총장의 이·취임식이 11일 오전 계룡대 연병장에서 열렸다.

    이날 김 총장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지휘권을 상징하는 육군기를 인수받으면서 공식적으로 대한민국 국토방위를 책임지는 육군참모총장의 임무를 수행하게 됐다.

    김 총장은 취임사에서 “지금 육군은 강도 높은 변화를 요구받고 있으며, 상비병력의 대규모 조정과 군 구조를 단기간에 개선해야 하는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러한 위기와 도전을 오히려 육군 재도약의 계기로 삼아 ‘강한 육군, 자랑스러운 육군’을 건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육군이 국방개혁의 능동적 주체가 돼 환골탈태하는 수준의 국방개혁으로 국가방위 중심군 역할에 걸맞은 능력을 확충하고 미래 육군의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며 “젊은이들이 가고 싶어 하는 육군, 부모들이 보내고 싶은 육군, 장병 스스로가 육군의 일원임에 가슴 벅찬 육군, 국민이 자랑스러워하는 육군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장은 또 “장군부터 계급의 고하를 막론하고 상대를 존엄한 인격체이자 전우로 인식해 상호 아끼고 존중하는 문화를 만들 것”이라며 “대한민국과 육군의 소중한 젊은 장병의 복무가치가 존중되고 그들의 열정과 헌신이 육군의 전투력으로 승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이임 및 전역식을 끝으로 장 전 총장은 42년간의 군 생활을 마무리하고 전역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