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리그 상향평준화… 방심은 금물

    2017년 10월 12일(목) 제19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017 프로농구 14일 개막전, 인삼공사 올해도 우승후보

    프로농구 2017-2018시즌이 14일 안양 KGC인삼공사와 서울 삼성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올해 프로농구 정규리그는 2018년 3월 13일까지 5개월간 이어지며 이후 상위 6개 팀이 벌이는 플레이오프가 시작된다.

    정규리그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팀당 54경기씩 총 270경기가 치러진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통합 우승을 일궈낸 인삼공사가 타이틀스폰서(정관장)를 맡았으며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었던 인삼공사와 삼성이 올해 개막전에서도 다시 마주쳤다.

    챔피언결정전에서 4승 2패로 삼성을 따돌리고 우승한 인삼공사는 올해도 우승후보로 지목된다. 이정현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프로농구 사상 최고 액수인 연간 최대 9억 2000만원에 5년 계약을 맺고 전주 KCC로 이적했지만 골밑의 오세근과 데이비드 사이먼, 포워드 양희종 등이 건재하다. 지난 시즌 준우승의 아쉬움을 떨쳐내려는 삼성은 김준일과 임동섭 등 주축 멤버들이 입대, 전력이 다소 약해졌으나 FA로 '만능 포워드' 김동욱을 데려왔고 골밑에는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버티고 있어 든든하다.

    전문가들은 이 두 팀 외에 전주 KCC와 서울 SK, 울산 현대모비스, 창원 LG 등을 '6강 후보'로 지목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