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금니 아빠' 딸 오늘 영장실질심사…'시신유기 공범'

    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 오후 결정

    2017년 10월 12일(목)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중학생 살해·시신유기 사건의 공범인 '어금니아빠' 이모(35·구속)씨 딸(14)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12일 열린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시신 유기 혐의를 받는 이양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양은 지난달 1일 부친인 이씨가 살해한 친구 A(14)양의 시신을 이씨와 함께 강원도 영월의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이양은 지난 5일 검거될 당시 이씨와 함께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경찰 조사를 받아왔다. 계속 입원 중인 이양은 이날 병원에서 곧장 법원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양은 현재 자유롭게 말하고 움직이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의사 표현은 할 수 있는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영장실질심사 이후 이양을 다시 병원으로 데려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양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전날 살해 현장인 이씨 집에서 현장검증을 벌인 데 이어 이날 이씨에 대한 추가조사도 수시로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씨가 살인 혐의를 시인한 만큼 살해 동기와 방법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다. p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