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친환경 산란계 농장 살충제… 모른 체한 농식품부

    2017년 10월 13일(금) 제6면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사용금지 ‘와구프리’ 등 살충제 3월 15곳 사용 확인하고도
    잔류농약 검사 없이 적발 숨겨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3월에 15개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사용 금지된 '와구프리' 등 살충제를 사용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도 잔류농약 검사도 하지 않은 채 적발사실을 숨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15개 친환경농장 중 2개 농장은 지난 8월에 농식품가 전수 조사한 농장 중에 비페트린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11월 농식품부가 2회에 걸쳐 산란계 농가들을 상대로 최초로 닭 진드기 관련 교육을 하면서 55개 부적합 농가 중 30개 농장에서 살충제 농약으로 가장 많이 사용한 제품인 '와구프리' 제조 기업인 수의사를 강사로 초빙해 자사 제품인 와구프리 사용법 등에 대해 교육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 9월초에 대한양계협회 등 농민단체에서 이 회사제품이 친환경농장에서도 사용 가능하다고 권고했다는 주장을 뒷받침 하는 내용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예산)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0월 고시 개정으로 친환경농장에서 농약 사용이 금지된 이후 농식품에서는 681개 친환경 산란계 농가들을 상대로 전화상으로 농약 사용여부를 점검했다.

    이중 15개 농장에서 사용 금지된 와구프리 등 살충제농약을 사용하고 있음을 확인하고도 살충제 검출여부에 대한 조사도 하지 않은 채 확인사실을 숨겨왔다.

    지난해 11월 9일과 14일에 경기도, 경북도 산란계 농가 240여명(일반, 친환경농가)을 상대로 닭 진드기 대책마련을 위한 교육을 하면서 부적합검출 농가들이 살충제 농약으로 가장 많이 사용한 '와구프리' 농약 생산기업 수의사를 강사로 초빙했다.

    당시 강의 자료를 확인해보면 이 강사는 자사제품인 '와구프리'를 전계사에 걸쳐 뿌려야만 효과가 있다고 홍보(교육자료에 와구프리 제품사진)만 설명했지 정작 친환경농가에는 사용하면 안 된다는 내용은 단 한줄도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홍문표 의원은 "농식품부가 지난 3월에 살충제 사용 농가를 정밀검사 하고 대책을 마련했다면 지금처럼 산란계 농가와 소비자가 피해를 보지 않았을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농식품부가 살충제 사용을 권장을 한 셈이기 때문에 금번 사태의 모든 책임은 진실을 숨기고 미숙하게 대응한 문재인 정부에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