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C 최금강 고의 사구 논란…사과 제스처도 없어

    2017년 10월 19일(목) 제0면
    온라인팀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PYH2017101322780001301_P2.jpg
    ▲ ⓒ연합뉴스

    2017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NC의 투수 최금강이 고의 사구 논란에 휩싸였다.

    최금강은 지난 18일 잠실 야구장에서 벌어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6회말 임정호에 이어 마운드에 올랐다.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은 7회말에 벌어졌다.

    최금강은 두산의 공격 상황 1사 1, 3루에 타석의 김재호가 번트 자세를 취하자 그의 몸쪽 깊숙한 쪽으로 공을 던졌고 공은 김재호의 가슴쪽에 맞았다. 부상에서 돌아온 김재호는 자신의 부상 부위 쪽에 공을 맞자 강하게 어필했고 경기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자칫 벤치 클리어링 상황이 벌어질뻔 했으나 두산의 오재원이 중재하면서 경기가 재개됐다. 이후 두산의 박건우가 타석에 들어섰고 최금강은 또다시 박건우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지면서 경기를 관람하던 두산 팬들은 야유를 퍼부었다.

    연속으로 몸에 맞는 공을 던지고도 공에 맞은 상대 선수에게 미안하다는 제스처 조차 하지 않는 모습에 현재 네티즌들은 분노하고 있으며 축제가 되어야 할 플레이오프 경기를 망쳤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두산과 NC와의 경기는 두산의 타선이 폭발하면서 17-7로 대승을 거뒀다. 플레이오프 경기 1승 1패로 양 팀이 주고받은 상황에서 3차전을 어떤팀이 가져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한국시리즈에는 KIA 타이거즈가 정규시즌 1위로 직행해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한 팀을 기다리고 있다. 온라인팀 cctoda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