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남 복합건축물 절반은 불에 ‘와르르’

    2018년 01월 09일(화) 제6면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총 4313개 중 절반 ‘화재취약’ 필로티 구조·드라이비트 사용
    10%는 제천참사건물 판박이… 소방본부, 교육·특별조사 실시

    충남도 내 복합건축물이 4000개가 넘고, 이 중 절반은 화재·지진에 취약한 필로티 구조이거나 가연성 외장재(드라이비트)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복합건축물 10개 중 1개는 지난해 말 화재 참사가 발생한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처럼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한 필로티 구조인 것으로 조사됐다. 도 소방본부는 제천 화재 참사 직후 조사를 실시한 결과, 도내 복합건축물은 총 4313개소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필로티 구조는 711개(17%), 가연성 외장재 사용은 994개(23%)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필로티 구조 복합건축물이 가장 많은 곳은 천안으로 205개였으며, 아산과 서산이 187개, 94개로 뒤를 이었다. 가연성 외장재 사용 복합건축물은 당진 203개, 천안 193개, 아산 122개 순이다. 필로티 구조에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한 복합건축물은 438개소(10%)로, 천안 132개, 당진 75개, 아산 71개 등이다.

    슬라이드뉴스2-화재건물.jpg
    ▲ ⓒ연합뉴스
    도 소방본부는 이와 함께 지난해 7월 영국 그렌펠타워 화재 참사 이후 도내 다가구·다세대 주택 1만 6145개에 대한 현황 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필로티 구조의 다가구·다세대 주택은 3417개(21%), 가연성 외장재 사용 다가구·다세대는 1567개(10%)로 조사됐다. 필로티 구조에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한 다가구·다세대 주택은 1087개로 7%에 달했다.

    2013년부터 5년 동안 도내 필로티 구조 건축물에서 발생한 화재는 17건으로, 1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재산 피해는 4억 3047만원으로 집계됐다.

    도 소방본부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필로티 및 가연성 외장재 사용 건축물에 대한 화재 예방 대책을 마련, 중점 추진키로 했다.

    도 소방본부는 우선 화재 사례와 화재 예방 수칙 등을 담은 도지사 서한문을 각 건축물 소유주에게 발송한다. 필로티 구조에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한 438개의 복합건축물은 관할 소방서 서장이 직접 현장을 찾아 점검하고, 관계자에 대한 교육도 실시한다. 이들 복합건축물에 대해서는 특히 오는 3월까지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도 소방본부는 뿐만 아니라 도내 복합건축물 4313곳에 대해 상시 대피 가능 여부를 중점적으로 살피기로 했다.

    이창섭 도 소방본부장은 “제천 참사에서 볼 수 있듯이 화재는 누구도 예상치 못한 곳에서 발생하고,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히게 된다”며 “일상적인 점검과 주의가 최선의 화재 예방책인 만큼, 도내 복합건축물 등에 대한 철저한 점검으로 같은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