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말로만 유성관광특구…5년간 관광객 556만명 감소

    2018년 01월 09일(화) 제1면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응답하라! 유성관광특구]
    中 빛바랜 유성관광특구 현주소
    2012년 914만→작년 358만 온천 차별화 실패 주원인으로
    부곡온천·고양특구 사례 주목 획기적 도시재생사업 등 시급

    유성관광특구를 이용하는 관광객이 최근 5년 새 500만명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유성관광특구는 온천과 유흥가 중심으로만 개발돼 다른 문화활동과 동떨어져 있어 이에대한 현실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8일 대전 유성구 등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유성구를 찾은 관광객 수는 2012년 914만명, 2013년 874만명, 2014년 544만명, 2015년 536만명, 2016년 358만명으로 매년 감소했다.

    최근 5년 동안 관광객 556만명 가량이 줄어든 셈이다. 무엇보다 관광특구가 지정됐던 이듬해와 2016년을 기준으로 비교해 보면 656만명 이상 관광객의 발길이 줄었다. 이 가운데 외국인 관광객도 2013년 42만명에서 2016년 34만명으로 19%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특구 내 유성 온천시설을 이용한 이용객 수도 2016년 444만 9000명으로 2003년(568만명)과 비교해 100만명 이상 줄었다.

    관광객이 매년 감소하면서 관광특구 전체가 침체의 늪에 빠지고, 호텔업계의 잇따른 폐업사태까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에는 대전시 MICE 산업(국가적 차원의 종합서비스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전시·컨벤션 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도맡았던 호텔리베라까지 폐업하며 관광특구의 명성이 퇴색되고 있다.

    메인01.jpg
    ▲ ⓒ연합뉴스
    이 같은 원인으로는 호텔컨벤션기능의 쇠약, 놀거리·즐길거리 부재, 상품차별화 경쟁력 실패 등 여러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유성관광특구는 온천이라는 상품을 차별화하지 못하면서 충청권에 위치한 천안 워터파크와 예산 덕산온천, 아산 온양·도고온천, 부여 롯데 등 대형 스파 및 워터파크와 경쟁력에서 뒤쳐지고 있다. 호텔업계와 유성온천협회 관계자 등은 타시·도의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해 관련 기관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실제 경남 창녕 부곡온천관광특구의 경우 부곡하와이의 폐업으로 급격히 관광특구가 침체됐지만 최근 창녕군이 직접 나서서 전국 규모의 체육행사를 연이어 유치하는 등 ‘스포츠 메카’ 현장으로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이로인해 2016년 한 해 동안 창녕군을 다녀간 관광객(558만명)은 2009년 대비 298만명 늘었다. 경기 고양관광특구도 지난해 12월 관광특구 활성화를 위해 관광 신규상품 개발을 목표로 하는 민·관·학이 참여한 ‘신한류 관광 추진단’이 신설되기도 했다.

    유성관광특구의 경우 관련 구청에서 매년 유성관광진흥자문위원회 개최, 대전역 여행센터와 연계한 기차여행 관광객 유치 등의 활동을 진행하고 있지만 효과는 미비한 수준에 그치고 있다.

    대전상공회의소 관계자는 “국내·외 관광 트렌드가 변하면서 유성온천 내 관광객이 급감하고 많은 관광호텔이 위기를 겪는 등 지역 경제가 침체되고 있다”며 “대전을 대표하는 관광단지의 명성을 되살리기 위해선 새로운 관광 인프라 구축 및 획기적인 도시재생 사업 추진 등을 통해 민관이 함께 다각적인 방법을 모색해 나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정훈·신인철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