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서운 이번 겨울…저체온증으로 7명 사망

    2018년 01월 10일(수) 제6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지난달부터 한랭질환자 223명

    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이번 겨울 들어 저체온증으로 지금까지 7명이 사망하고 200명 이상이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주는 북극 인근의 찬 공기가 또다시 기습적으로 남진하면서 체감온도가 뚝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저체온증, 동상, 동창 등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전국 524개 응급실을 대상으로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한 결과, 지난 7일까지 한랭질환 환자가 223명 발생하고 이 중 7명이 저체온으로 사망했다.

    저체온증은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져 정상 체온을 유지하기 힘든 상태를 말한다. 사망자는 서울, 강원, 전남, 경남, 제주에서 각각 1명씩 발생했고, 경기에서 2명이 나왔다.

    지금까지 나온 한랭질환자를 구체적으로 구분하면 178명이 저체온증, 34명이 동상 34명, 1명이 동창, 10명이 기타질환이다. 환자 연령은 50대 44명, 60대 38명, 70대 33명, 80세 이상 40명 등으로 고령층 환자가 많았고, 직업은 무직 96명, 노숙인 14명, 주부 13명, 학생 13명, 농림어업숙련노동자 11명 등이었다.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장소는 길가(74명), 집(41명), 거주지주변(22명), 강가·해변(19명) 순이었다. 야외가 아닌 집에서 저체온이나 동상에 걸리는 일도 많은 것으로 나타나 난방이 잘 안 되는 집에 홀로 사는 노인, 장애인 등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