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여건되면 남북 정상회담”

    2018년 01월 11일(목) 제1면
    홍순철 기자 david0127@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신년 내외신 기자회견 “북핵 해결도 이뤄낼것”

    1면 충북-문재인 대통령.jpg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앞서 새해 국정운영 구상이 담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내외신 기자회견 자리에서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 "여건이 갖춰지고 전망이 선다면 언제든지 정상회담에 응할 생각이 있다"면서 "남북관계 개선과 함께 북핵문제 해결도 이뤄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가 해결돼야 남북관계가 개선될 수 있고 남북관계가 개선돼야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회담을 위한 회담이 목표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전날 남북 첫 고위급 회담을 계기로 남북 대화의 흐름이 복원됐지만 북핵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남북관계 개선이 어렵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서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도 나서도록 유도해내야 한다"며 "두 가지 트랙의 대화 노력이 서로 선순환 작용을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대화만이 해법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면서 "북한이 다시 도발하고 성의를 보이지 않는다면 국제 사회는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정부 당시의 '12·28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하고, 그것을 교훈으로 삼아 국제사회와 노력하는 것이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라고 생각한다"며 "지난 정부에서 양국 정부가 조건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피해자를 배제한 가운데 해결을 도모한 자체가 잘못된 방식이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경제정책 방향과 관련, "2018년 새해, 정부와 저의 목표는 국민들의 평범한 일상을 지키고, 더 나아지게 만드는 것"이라며 "국민의 뜻과 요구를 나침반으로 삼겠다. 국민들께서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홍순철 기자 david816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