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관 권한대행 “트램 정치쟁점화…시민 갈등만 초래할 것”

    2018년 01월 11일(목) 제3면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
    地選 이슈화에 우려 표명 “타당성재조사 결과 지켜봐야”
    유성복합터미널 공정성 논란 “법적 문제 없었다” 의혹 일축

    이재관 대전시장권한대행은 10일 도시철도2호선 트램을 정치쟁점화하면 안 된다고 정치권에 요청했다.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시장 후보자들이 트램을 이슈화 시킬 수 있다는 시각에 대한 우려로, 자칫 시민 갈등만 초래할 수 있음을 분명히 했다.

    이날 이 권한대행은 신년 시정브리핑을 통해 지역 정치권에서 트램을 지방선거 이슈의 소재로 삼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 권한대행은 “트램이 중앙차원에서 진행되고 있고 정치일정하고 차질이 없다고 보지만 혹시나 후보자들이 정치쟁점화 하면서 시민간 갈등의 요인이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개인적으로는 트램이 정치쟁점의 소재가 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권한대행은 “트램이 재논의 과정으로 간다고 한다면 타당성재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시점에서 오히려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을 수 있다”며 “정치권에서도 타당성재조사 결과를 지켜보는 노력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기획재정부가 트램 계획에 대해 타당성재조사 결정을 내린 점에 대해서는 오히려 논란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통과에 자신감을 보였다. 이 권한대행은 “트램이 타당성재조사로 결론이 난 것은 아쉽지만 분명 신규 사업으로 보는 예비타당성조사와는 다르다”며 “아무래도 충청권광역철도가 진행되면서 여건이 변했고, 트램이 전국 최초로 도입되다 보니 혹시나 예산 낭비요인이 없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타당성재조사를 결정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이 권한대행은 최근 불거진 유성복합터미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평가 공정성 논란에 대해 법적 문제가 전혀 없다며 의혹을 일축시켰다.

    이 권한대행은 “시민들 입장에서 유성복합터미널이 다시 법적인 분쟁 대상이 돼서 지연되는 것 아니냐고 우려하겠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공정성 문제와 관련해서는 위원회에 참여한 14명 위원들이 양심에 따라 한 부분이며, 시는 어떠한 개입도 없었다. 그런 부분은 의혹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