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시의회 복환위 정책간담회 “누리과정 교육비 대책 마련” 촉구

    2018년 01월 11일(목) 제5면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10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누리과정 교육비의 문제점 및 대안제시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동섭 시의원(민주당·유성2)과 정기현 시의원(민주당·유성3)이 주재한 이날 간담회는 대전시 김동선 보건복지여성국장, 오찬섭 노인보육과장과 이희자 대전시 민간어린이집연합회장 등이 참석해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이날 이 연합회장은 “국가가 책임지고 있는 누리과정(만3~5세) 교육이 2013년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보육료가 동결됐고, 또 최근 2018년 대폭 인상되는 최저 임금이 반영되지 않아 교사들의 급여를 지급하지 못하게 될 상황까지 처했다”며 “정부나 시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 의원은 “이 상황은 전국적인 현상으로 지방에서 먼저 조치하고 나중에 국가에서 지원받을 방법을 시에 협의를 요청해 놓은 상태”라며 “민주당 차원에서도 공론화 과정을 거쳐 중앙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김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이 문제는 민간어린이집만의 문제가 아니고 대전시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 “시는 복지부 등 중앙부처에, 민간어린이집 연합회에서는 전국 연합회와 힘을 모아 국회나 교육부 등에 각자 위치에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김 의원은 “아이들의 교육이 우리나라 미래의 자산이며, 앞으로 한정된 국가예산에서 우선 투자해야 될 방향”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 대안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