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내파 뽑기도 어렵네”

    2018년 01월 12일(금) 제19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 고민, 유럽전지훈련 선수 구성 난항

    19면-신태용.jpg
    ▲ ⓒ연합뉴스
    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6개월 앞두고 이달 중 유럽 전지훈련에 나서는 가운데 국내파 중심의 대표팀 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표팀은 22일 터키 안탈리아로 떠나 그곳에서 몰도바(27일), 자메이카(30일), 라트비아(2월 3일)와 차례로 평가전을 치른다. 신 감독은 이번 주말까지 코치들과 논의해 소집명단을 확정할 예정이지만 여러 변수로 선수 차출이 난관에 부딪혔다. 유럽 전훈이 진행되는 오는 22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기간이 아니다. 이 때문에 유럽파는 대표팀에 부를 수 없다. 지난해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 참가했던 선수 가운데 일부는 군(軍) 입대와 이적으로 대표팀에 합류할 수 없다. 국군체육부대(상무) 입대가 확정된 김민우(전 수원)와 경찰팀 아산 무궁화에 입단한 이명주, 주세종(전 서울)은 전훈 기간 4주 기초 군사훈련이 예정돼 있다.

    또 29일과 30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염기훈(수원)과 권경원(톈진 취안젠)도 차출이 불가능하다. 대표팀 관계자는 "입대가 예정된 선수와 AFC 챔스리그에 참가하는 선수는 이번 유럽 전지훈련에 부르지 않는다는 게 신 감독의 기본적인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난달 E-1 챔피언십 일본전에서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터뜨렸던 정우영도 최근 중국 슈퍼리그 충칭 리판에서 일본 J리그 빗셀 고베로 이적했다. 소속팀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한 만큼 정우영 차출도 불투명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