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남도 화재 감소세… 2년새 8.4%↓

    2018년 01월 12일(금) 제6면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작년 2775건…부주의 원인 최다
    소방본부 “예방대책 홍보 강화”

    충남도 내 화재가 지난해에도 감소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 소방본부는 지난해 발생한 화재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2775건의 화재가 발생해 2016년 2825건에 비해 50건(1.8%), 2015년에 비하면 256건(8.4%)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발생한 화재를 장소별로 보면 △주택이 574건(20.7%)으로 가장 많았고 △차량 368건(13.3%) △임야 361건(13%) △창고 158건(5.7%) △공장이 125건(5.2%)으로 뒤를 이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 1466건(52.8%) △전기적 요인 488건(17.6%) △기계적 요인 330건(11.9%) 등으로 조사됐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쓰레기 소각이나 담배꽁초, 불씨·불꽃 등 화원 방치가 대부분으로 나타나 주택과 임야에서의 활동 중 화재 예방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총 49명(사망 19·부상 30명)으로 사망자의 경우 주택 화재가 13명으로 가장 많고 차량 화재 2명, 임야 화재 2명, 모텔과 창고 화재가 각각 1명으로 조사됐다. 재산 피해액은 총 264억 8000여만원으로 전년 207억 500여만원에 비해 27.9% 증가했다.

    이는 공장과 임야, 선박 등의 화재 피해액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이번 화재 분석 결과를 활용, 화재 예방을 위한 도민 홍보를 강화하고, 주택·공장·복합건축물 등 취약 대상에 대한 지속적인 화재 저감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