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봉길호, AFC U-23 챔피언십 첫판서 베트남에 힘겨운 역전승

    2018년 01월 11일(목)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연합뉴스 자료사진]
    ▲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봉길호, AFC U-23 챔피언십 첫판서 베트남에 힘겨운 역전승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첫 경기에서 베트남에 힘겨운 역전승을 거뒀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이근호(포항)의 결승 골에 힘입어 박항서 감독이 지휘한 베트남을 2-1로 물리쳤다.

    대회 첫 경기서 승리를 챙긴 한국은 이날 시리아를 3-1로 물리친 호주에 이어 조 2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이근호를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조영욱, 윤승원(이상 서울), 조재완(상지대)을 2선에 배치해 공세에 나섰으나 전반 17분 베트남에 일격을 당하며 주춤했다.

    베트남의 응우옌 쾅 하이가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왼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먼저 골문을 열었다.

    한국은 전반 29분 반격에 성공했다.

    한승규(울산)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몰고 가다 찔러준 공을 조영욱이 페널티 지역 안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차넣어 어렵사리 균형을 맞췄다.

    후반 3분엔 이근호가 얻어낸 페널티킥으로 역전을 노렸으나 윤승원이 찬 것이 베트남 골키퍼에 막히며 기회를 날렸다.

    하지만 윤승원은 후반 28분 프리킥을 얻어내고 직접 키커로 나서 역전 골의 발판을 마련했다.

    윤승원이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로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이근호가 머리로 마무리하면서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다.

    16개 팀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서 베트남, 시리아, 호주와 같은 D조에 묶인 한국은 14일 시리아와 2차전에 나선다.

    song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