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 의혹…경찰 수사 착수

    2018년 01월 12일(금)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 의혹…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 의혹에 대해 수사를 시작했다.

    광주지방경찰청은 11일 고발장이 접수된 이 사건을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민주당 권리당원 3명은 광주시장 출마 예정자 A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경찰은 신규당원에게 문자메시지가 간 경위 등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위법성 유무를 확인한 뒤 관련자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광주시장 당내 경선 출마가 예상되는 A씨는 2일 신규당원 등에게 신년문자메시지를 전달, 당원명부 불법 취득 의혹을 샀다.

    고발인들은 "민주당 입당원서에 전화번호를 기재했을 뿐 전화번호를 제공하거나 개인정보 취득 및 사용에 동의한 적이 없다. 당원 데이터베이스가 통으로 유출됐다는 방증일 것이다"고 주장하고 있다.

    명부유출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중앙당은 8일 중앙당 사무부총장과 중앙당 조직국장을 시당에 급파해 당원명부 관리 현황 자료를 살펴봤다.

    광주시당도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고 시당 사무처장, 8개 지역위원회 당원관리 책임자, 지난해 12월 말 당직을 그만둔 전 시당 조직국장 등 당원 관리 책임자 전원을 조사할 방침이다.

    cbebo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