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문화재단 국제기타콩쿠르 불공정 심사 논란… 제자 경연에 스승의 심사

    2018년 01월 15일(월) 제7면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대전문화재단 국제기타콩쿠르, 심사위원·참가자간 사제 다수, 담당직원 채점표 위조 드러나

    <속보>=대전문화재단(이하 재단)이 주최했던 ‘2017 대전국제기타콩쿠르’ 심사가 불공정하게 진행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지역대표 공연예술제의 신뢰를 떨어뜨렸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2017년 11월 20일자 6면 보도>

    심사위원과 참가자가 사제지간임을 비롯해 담당직원이 채점표 등 관련 서류를 위·변조한 사실까지 드러나 문화예술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2일 대전시 감사결과를 보면 재단은 지난해 11월 11~13일 ‘2017 대전국제기타콩쿠르’를 개최하며 심사위원 선정, 심사절차, 사업비 집행 등을 부실하게 추진한 사실이 적발됐다. 재단은 당시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대학교수의 제자가 대회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해 심사공정성을 놓고 논란이 일은 바 있다.

    감사결과 재단은 심사위원 선정 당시 추천위원회를 구성하지 않은 채 초청 외국인 연주자, 행사를 위해 채용된 프로그램 매니저 및 담당팀장이 추천한 인물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했다. 예선참가자 16명 중 총 7명이 심사위원들과 스승·제자 사이였고, 이후 본선 진출자 4명과 결선 진출자 1명도 동일한 관계였다.

    문제는 이 뿐만이 아니다. 심사위원이 참가자와 친족이나 혈연, 또는 사제지간 등 연관이 있을 때 사전 제출해야 하는 심사기피신청서와 결선 채점표가 위·변조된 사실도 뒤늦게 드러났다. 재단 담당자 A 씨는 지난해 11월 대전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당시 한 의원이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자, 미이행한 심사기피제를 이행한 것처럼 심사기피신청서를 허위로 작성했다. 그는 채점표도 특정 참가자를 해당 위원이 채점하지 않은 것처럼 삭제 또는 수정했으며, 결선 채점표도 마찬가지로 순서를 바꿔 새로 작성한 후 의회에 제출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담당팀장은 해당 위원과 연락해 심사기피신청서 대필 동의서를 받아 서류에 첨부하는 등 치밀함도 보였다. 재단은 사업비 집행도 초청콘서트에 출연한 해외 연주자 6명에게 콘서트가 종료됐음에도 현재까지 대가를 지급하지 않았으며 계약부서가 아닌 담당 팀장이 업체를 선정 하는 등 규정을 지키지 않았다. 시 감사관실은 10년간 이어져온 지역대표공연예술제의 신뢰도를 크게 떨어뜨렸다며 재단 대표이사에게 엄중 주의를 촉구했고, 관련 부서장에 대해선 경고 조치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