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증평군 최초 무형문화재 탄생…전통 붓 제작 장인 유필무 씨

    2018년 01월 15일(월) 제21면
    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충북도 필장 기능보유자 지정

    ▲ 유필무 씨(오른쪽)가 증평군 최초로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9호로 지정돼 홍성열 증평군수로부터 무형문화재 필장 기능보유자 인정서를 전달 받았다. 증평군 제공
    증평 도안면 화성리에서 활동 중인 유필무 씨(57)가 증평군 최초로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필장(筆匠) 기능보유자로 지정됐다.

    충청북도는 지난해 12월 도청에서 열린 제3회 문화재위원회(3분과) 심의결과 유필무 장인의 전통문화 전승가치와 능력을 인정,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9호 필장 기능보유자로 지정했다.

    이에 홍성열 군수는 지난 12일 군수실에서 유필무 장인에게 도지정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 인정서를 수여했다.

    충주시 앙성면 출신인 유 씨는 16세에 공방에 입문 후 40년여 간 전통 붓 제작의 외길을 걸어와 국내 최고의‘전통 붓 제작’ 장인으로 알려져 왔다. 붓 제작방식은 원모 선별부터 풀 먹이고 빼기 등 크게 13가지 과정으로 분류되며, 세부적으로는 30여 과정 250여회의 손길을 거쳐야 할 정도로 많은 정성이 투입된다. 또 붓 완성 후 필관에 한국적 색채를 띤 전통문양을 넣어 아름다움을 더한다.

    이 밖에도 원모를 붓촉으로 만들기 위한 지방질 제거 작업, 필관과 붓촉을 접착하는 방법에서도 다른 장인들과 뚜렷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홍성열 군수는 “유필무 씨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갖고 기록화 사업 등 문화재 지정을 집중 추진한 결과, 증평군 최초의 무형문화재가 탄생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향후 유씨를 통한 전통 붓 제작 방법의 전승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