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재대 김나연 학생, 건축가협회 '제1회 시대정신전' 최종 당선

    2018년 01월 15일(월) 제20면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출품작 ‘잘못된 전시’ 건설업과 건축 의미 동일시 부정… 본연 건축의미 고민

    배대재 건축학과 학생이 전국 규모 공모전에서 건축가와 교수 등을 제치고 당선됐다.

    주인공은 배재대 건축학과 3학년 김나연(23·여·사진) 씨다. 김 씨는 단 한 작품을 뽑는 한국건축가협회 주최 ‘제1회 시대정신전:양가주망 공간’에 최종 당선됐다.

    이번에 처음 열린 공모전은 한국건축가협회 젊은건축가위원회가 신진 건축가들의 창작성을 배가하기 위해 기획됐다. 심사위원들은 지난해 10~11월 출품된 25작품을 대상으로 1·2차 심사를 거쳐 김 씨의 ‘잘못된 전시’를 선정했다. 그의 작품은 건물의 모든 창과 입구를 막은 작품으로 꾸며졌다. 건물 기능을 가늠케 했던 입구를 막아 건물을 부정하는 의미를 담았다.

    김 씨는 “건설업과 동일시되는 건축의 의미를 부정해 본연의 건축이 무엇인가 질문하고자 했다”고 작품 의도를 설명했다. 기존의 건축이 안전 등에 치중했다면 전시 디자인과 전시에 대한 반응까지 염두에 둔 수작이라는 게 심사위원들의 반응이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이종건 경기대 교수는 “당선작은 한 마디로 건축 그 자체를 심각하게 재고하지 않는 한 앙가주망(사회참여)도 무의미하다는 것을 주장한 셈”이라며 “우리 건축사회가 건축가 조건영 이후 참으로 오래간만에 마주치는 아방가르드의 정신”이라고 평가했다.

    김 씨의 작품은 수상 특전으로 11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서울 혜화동 ‘SPACE M’에서 전시된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