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내 최초 무선조종 테마파크 '태안 UV랜드' 올해 첫삽 뜬다

    2018년 02월 14일(수) 제2면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충남도 토지행정 운영계획 마련
    태안 첨단복합단지 11만㎡ 부지
    체험시설 설치… 전국대회 유치
    위치기반 AR 플랫폼 구축 계획도

    충남도가 올해 국내 최초 무선조종 테마파크인 ‘태안 UV랜드’ 조성 사업의 첫 삽을 뜬다.

    또 재난·재해 등 위급 상황을 드론으로 실시간 전달하는 시스템 구축에 나서고, 부동산 거래 전자계약 활성화를 위해서도 행정력을 집중한다.

    도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8년 토지행정 운영계획’을 마련해 중점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올해 ‘도민이 행복한 지적 기반 공간 정보의 통합 제공과 신기술 육성’을 토지행정 비전으로 설정했다.

    6대 목표는 △부동산 시장 안정화 △신뢰받는 지적 관리 △부동산·도로명 서비스 강화 △공간정보 융·복합 서비스 △디지털 지적 구축 △드론 접목 고품질 행정혁신 등으로 잡았다.

    주요 신규 시책은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 구축 △부동산 거래 전자계약 활성화 △드론 영상 실시간 중계 시스템 구축 △임야도 내 공유지 도로 등록 전환 추진 △태안 UV랜드 조성 사업 추진 △주소 기반 위치 표시 체계로 안전 충남 구현 등이다.

    이 중 태안 UV랜드 조성 사업은 태안 기업도시 첨단복합단지 내 11만 6000㎡의 부지에 9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무인비행기 전용 활주로와 교육·체험시설을 설치하고, 에어쇼나 드론 레이싱 전국대회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올해 상반기 중 기본 및 실시설계를 착수하고, 연내 공사를 시작할 방침이다.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 구축은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기술 등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과 토지·부동산 빅데이터를 연계해 최적의 위치(지적도) 기반 콘텐츠를 개발하고, 신기술 공동 활용 체계를 마련하는 사업이다. 도는 연내 위치기반 증강현실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향후 ICT 기술 공동 활용 기반 마련을 위한 플랫폼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도는 1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도와 시·군 토지 업무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토지행정 운영계획 공유 토론회’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 추진 방향을 공유하고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