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머니 죽였다” 문자 후 투신

    2018년 03월 13일(화) 제6면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청주에서 40대 남성이 "어머니를 죽였다"는 문자 메시지를 남긴 뒤 대청호에 투신했다. 그의 70대 노모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12일 오전 5시 50분께 청주시 흥덕구의 한 빌라에서 A(71·여) 씨가 숨진 것을 아들 B(40) 씨가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외출한 후 집에 돌아와 보니 어머니가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B씨는 3시간여 뒤 대청호에 몸을 던져 숨졌다.

    이날 오전 9시 14분께 상당구 문의면 대청호 문의대교에서 "한 남성이 투신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119구조대는 오전 11시 3분께 문의대교 부근에서 B씨의 시신을 인양했다.

    유족 조사에서 B 씨는 이날 투신하기 전 부인에게 "내가 어머니를 죽였고, 따라 간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장애로 의사소통이 불편했던 것으로 알려진 A 씨는 홀로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원인 B 씨는 투신 전날 가족에게 병원 치료를 받은 어머니와 함께 잠을 자고 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B 씨가 어머니를 숨지게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 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