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화 시범경기 개막 넥센전 4-5 석패

    2018년 03월 14일(수) 제19면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하주석 솔로·호잉 투런 홈런

    19면-한화시범경기.jpg
    ▲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가 13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를 비롯해 전국 5개 구장에서 일제히 열렸다. 한화-넥센과의 시범경기를 찾은 관중들이 경기장을 가득메우고 있다. 정재훈기자 jprime@cctoday.co.kr

    한화 이글스가 넥센 히어로즈의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한화는 13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펼쳐진 넥센과 ‘2018 KBO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4대 5로 패배했다. 선발 투수로는 김민우가 등판했다. 선취점은 넥센이었다. 2회 넥센은 선두타자 박병호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1사 후 고종욱이 중전 안타를 쳤다. 고종욱의 2루 도루 성공 후 김민성은 볼넷 출루했다.

    이어진 만루 기회서 임병욱의 1루 땅볼 때 포수 최재훈이 송구 실책을 범했고, 이 사이 3루주자 고종욱이 홈을 밟았다. 3회 넥센은 2점을 더 뽑아냈다. 초이스가 1사 후, 박병호가 2사 후 각각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한화의 반격도 이어졌다.

    19면-한화시범경기1.jpg

    4회말 하주석이 우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5회에는 2사 후 오선진의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루타와 이용규가 볼넷으로 출루해 1, 2루 기회를 잡은 뒤 하주석이 좌중간 적시타를 뽑아냈다. 한화는 6회 호잉이 김선기를 상대로 우월 투런포를 쳐냈다. 그러자 넥센은 7회초 선두타자 임병욱이 바뀐 투수 이태양을 상대로 동점 솔로포를 때려 4대 4 동점을 만들었다. 최후의 승자는 넥센이었다. 9회 2사 후 박동원이 1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이정후가 볼넷을 골라냈다. 이어 허정협이 우익수 방면 적시타를 쳐고, 대주자 예진원이 홈을 밟아 점수를 올렸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19면-한화시범경기2.jpg
    19면-한화시범경기3.jpg
    19면-한화시범경기4.jpg
    19면-한화시범경기5.jpg
    19면-한화시범경기6.jpg
    19면-한화시범경기7.jpg
    19면-한화시범경기8.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