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비는 늘렸는데”… 대덕산업단지공단 인력난

    2018년 03월 14일(수) 제2면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연봉 20% 높게주는 업체도, 청년 인력 ‘하늘의 별따기’
    대덕산단 근로자 3.4% 감소 “현장 의견 반영한 정책 필요”

    슬라이드뉴스1-대덕산업단지-네이버항공뷰.jpg
    ▲ 사진 = 대덕산업단지. 네이버 항공뷰 캡처
    공단에서 제조업체를 운영하는 A(59) 씨는 인력 충원 문제를 놓고 고심에 빠져있다.

    인력을 충원해도 길어야 몇 달, 짧으면 3주 만에 퇴사하는 등의 상황이 반복되면서 생산 라인 가동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꾸준한 성장세를 이루는 업체라는 업계 내 평가에 힘입어 사업 확장에 나선 A 씨는 신규 라인까지 설치했지만 결국 설비만 놀리는 꼴이 되고 있다.

    이 업체의 신입 사원 연봉은 3300만원으로 업계 평균보다 20% 가까이 높은데다 학력 제한도 완화했지만 청년 인력을 구하기는 ‘하늘에 별따기’라고 A 씨는 토로한다.

    그는 “매일같이 청년 실업률이 사상 최대라는 소식을 듣지만 청년 인력을 구경조차 못하는 현실에 먼 나라 이야기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인력을 구하려는 중소기업은 넘쳐 나는데 정작 중소기업 문을 두드리려는 인력은 부족한 현상이 끊이지 않고 있다. 활발한 산업 활동으로 지역 경제의 핵심거점이 돼야 할 대덕산업단지공단에도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되면서 지역 경제 침체의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대덕산단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근로자 수는 1만 187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413명) 감소했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올해 초 시행된 최저임금 인상을 앞둔 일부 입주기업이 고용 인원 감축을 펼쳤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지만 현장에서는 다른 목소리가 나온다.

    산단 내 기업들의 청년 인력난이 만성적으로 자리 잡으면서 산단 전체 인력의 청년층 수요 비중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데 따른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실제 이 같은 현상은 통계로도 나타나고 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전국산업단지현황통계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전국 산단 전체 인력 가운데 청년층 수요 비중은 29.1%인 반면 공급은 6.7%밖에 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덕산단도 공급 부족현상이 빚어지는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산단의 부정적 이미지와 편의시설 부족, 환경오염 등 비경제적 요인을 기피 이유로 꼽는 턱에 산단 내 기업들의 청년 인력난은 만성적인 문제로 자리 잡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산단 내 입주업체들은 현장을 외면한 정부의 일자리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근로시간 단축 등 일자리 개수만을 늘리기 위한 정책만이 계속된다면 본질적으로 해결돼야 할 청년 실업률은 높아지고 산단 입주업체 등 중소기업 인력은 부족한 현상만 더 가중될 뿐”이라며 “업무환경 등 비효율적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실사와 지원 및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청년 인력의 외면 요인을 분석하는 등 질적인 요인을 만족시킬 수 있는 해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