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철도박물관 놓칠 판인데… 손 놓고 바라만보는 대전시

    2018년 03월 14일(수) 제2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경기도 의왕시 설립 법률 발의, 市·지역 정치권 움직임 안보여

    수도권을 중심으로 경기도 의왕시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하기 위한 움직임이 일고 있지만, 철도박물관 대전 유치를 추진한 대전시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철도박물관 오송 유치를 추진하던 충북 자치단체와 정치권이 강하게 반발하는 것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13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은 최근 '국립철도박물관법' 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법률안은 한국철도공사가 의왕시에 세운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하고 특수법인을 설립해 철도산업 및 철도문화 관련 자료의 수집·보존·관리 및 전시 업무를 수행하는 게 골자다. 이 법률안에는 수도권 의원 10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국회에 제출된 법률안이 통과되면 국립철도박물관 입지는 사실상 의왕시로 결정된다. 상황이 이런 데도 대전시와 대전지역 정치권은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가 최근 간부회의에서 이 법률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며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도록 방안 강구를 지시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신창현 의원이 법률 제정안을 제출한다는 정보를 입수하자마자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알려 협조를 요청했다"며 "지역 정치권 및 시의회 등과 긴밀히 협조하며 대응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의회도 2016년 국립철도박물관유치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지원사격에 나섰으나 수도권 의원들의 국립철도박물관법 제정안 발의에 대해서는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김정동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전국 공모로 추진하려던 국립철도박물관을 한 지역에 설립한다는 것은 분명히 절차적으로 잘못된 것"이라며 "절차적 문제가 있다 하더라도 시가 타 지역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손 놓고 있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