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치통] 자유한국당 “대전·충남 승산 있다”

    2018년 03월 14일(수) 제3면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광역단체장 경쟁력 자신 “安 쇼크… 표심 드러날 것”

    이미지박스1-지방선거공약개발단.jpg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대전시장과 충남지사 후보군에 각각 박성효 전 대전시장과 이인제 전 최고위원을 출격시킨다면 충청권 광역단체장 선거 승리도 가능하다는 기대 섞인 분석을 내놓고 있다. 민주당에 불어닥친 성추문과 논란이 시작되면서부터다.

    지역 한 야당 인사는 13일 충청투데이와 만난 자리에서 "현재 여론조사에는 안희정 쇼크에 따른 민주당의 여파가 미미하다고 해석될 수 있는 소지가 있지만 6월 13일, 실제 표심에서는 해당 논란에 대한 악영향이 분명히 반영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솔직히 민주당의 경우 현 정부의 지지율이 아닌, 후보 경쟁력만 놓고 봤을 때는 박 전 대전시장과 이 전 최고위원 등이 우위에 있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 아니냐"며 "최근 불거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 파문 이후 지역의 밑바닥 민심이 변하고 있는 만큼 이런 기류는 선거 당일 표심에서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보군이 선출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면 분위기는 분명 반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한국당은 안희정 쇼크를 새로운 모멘텀으로 삼고 충청권 광역단체장 승리를 목표로 거물급 인사 영입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