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 전기 관용차 단양 출장 못간다

    2018년 04월 17일(화) 제2면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언덕길서 느려지고 성능 저하, 한여름 120㎞정도만 이동가능
    짧은 주행거리 효율성 떨어져, 불편함에 공무원들 사용 꺼려

    슬라이드뉴스1-충북도관용차.jpg
    ▲ 충북도 소유 전기 관용차. 김용언 기자
    <속보>= 충북도가 대기 오염 방지 등을 위해 도입한 전기 관용 자동차가 직원들 사이에서 외면받고 있다. 기존 관용 차량보다 지나치게 짧은 주행거리 탓에 내연기관 자동차를 그냥 타겠다는 푸념이 나오고 있다.

    도가 보유하고 있는 출장용 관용 전기차량은 현대 아이오닉 4대, 기아 레이·소울 각 1대 등 총 6대다. 도가 전기차를 도입한 건 지난 2012년. 정부의 전기차 보급 정책과 맞물려 매년 차량을 구매하고 있다.

    지난 해부터는 정부가 지자체의 전기 관용차 구매시 보조금까지 지급하고 있다. 탄소 배출도 없고 유지비가 싼 전기 관용차가 ‘애물단지’가 된 이유는 떨어지는 주행 효율성 때문이다.

    각 차량 제조사가 밝힌 주행 가능 거리(완전 충전 기준)는 200km 안팎이다. 그러나 막상 운전을 하면 낭패를 본다.

    언덕길에선 속도가 느려지고 겨울에는 성능이 더 떨어진다. 충전시간이 오래 걸리고 자주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 때문에 공무원들이 사용을 꺼린다.

    에어컨을 사용하는 여름에는 주행 가능 거리가 현저히 짧아진다. 그나마 최근 구입한 차량은 한 여름 120km 정도를 이동할 수 있다는게 도 관용차량 관리부서의 설명이다.

    제천, 단양 등 도내 북부 지역 출장길에는 웃지 못할 촌극도 벌어진다. 주행 중 방전된 차량을 리프트를 이용해 들어 올린 후 이동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보험사의 도움을 받지만 관용차로서 영 모양새가 나지 않는다. 구입 시기가 오래 된 일부 차량은 80km를 채 가지도 못한다.

    업무 차 전기 관용차를 사용한 적 있다는 도내 지자체의 한 공무원은 “짧은 주행 거리로 해당 시·군청에 도착한 후 읍·면·동을 찾게 되면 일반 차량을 이용하고 있다”며 “지자체는 정부의 전기차 장려 정책의 우선 대상이기 때문에 제조사의 혁신적인 주행 기능 개선이 이뤄질 때까지는 불편을 감수할 수 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