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北 "일방 핵포기 강요시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북미관계 개선 위한 진정성 갖고 정상회담 나오면 응당 호응"

    2018년 05월 16일(수)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사회의'에 참석한 북한 외교관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15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최근 해외 주재 북한 중간 간부들의 동요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이례적으로 이들을 만나 사진을 찍으며 '군기 잡기'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은 박수를 치는 김정은 제1위원장과 리수용 외무상(왼쪽),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가운데)의 모습을 조선중앙TV 화면에서 캡처한 것. 2015.7.15
    ▲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사회의'에 참석한 북한 외교관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15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최근 해외 주재 북한 중간 간부들의 동요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이례적으로 이들을 만나 사진을 찍으며 '군기 잡기'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은 박수를 치는 김정은 제1위원장과 리수용 외무상(왼쪽),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가운데)의 모습을 조선중앙TV 화면에서 캡처한 것. 2015.7.15
    ▲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사진합성
    ▲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사진합성
    北김계관 "일방 핵포기 강요하면 북미정상회담 재고려할 수도"(종합)
    "북미관계 개선 위한 진정성 갖고 정상회담 나오면 응당 호응"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16일 자신들의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으며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제1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를 통해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다가오는 조미(북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러나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관계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해 이번 담화가 미국 정부의 태도 전환을 촉구하기 위한 것임을 분명히 했다.

    김 제1부상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를 비롯한 미국 고위관리들이 '선핵포기 후 보상' '리비아식 핵포기방식' '핵·미사일·생화학무기 완전폐기' 등을 밝히고 있는데 대해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째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며 "핵개발의 초기단계에 있던 리비아를 핵보유국인 우리 국가와 대비하는 것 자체가 아둔하기 짝이 없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런 태도는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에서 리비아를 모델로 한 일괄타결방식이 거론되고 일방적인 북한의 양보를 요구하고 있는데 대해 불만을 표시하면서 협상력을 제고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김계관 제1부상은 "우리는 이미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 용의를 표명하였고 이를 위하여서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핵위협 공갈을 끝장내는 것이 그 선결조건으로 된다는데 대하여 수차에 걸쳐 천명했다"며 미국의 체제안전보장조치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는데 우리는 언제 한번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정부나 외무성 등의 담화가 아닌 김계관 제1부상을 담화의 주체로 내세운 것은 최근 미국쪽에서 볼턴 보좌관이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것과 격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jyh@yna.co.kr